홈home > 커뮤니티 > 보도자료

한은 "소비자물가, 당분간 4%대 예상…기존 전망치 웃돌 것"
작성자: 관리자 조회: 32916 등록일: 2022-04-05
댓글 : 0
이전글 고물가·美 고강도 긴축에 '금리 발작'…국채금리 올해만 1%P 뛰어
다음글 탄소중립 '대못'…"수조원 청구서 날아든다" 기업들 '초비상'
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 등록일
1069 고삐 풀린 환율…1335원 육박 관리자 39494 2023-04-25
1068 韓 조세부담 증가 OECD보다 2배 빨라…상속세 상승폭은 5배 관리자 39400 2023-04-24
1067 ‘월가 베테랑’ 데이비드 로치 "은행사태 부메랑...美 소도시 신용경색... 관리자 39624 2023-04-21
1066 은행들 떨고 있니…카뱅, 주담대 최저 3.57% 특판 내놨다 관리자 39717 2023-04-20
1065 'Fed 내 매파' 불라드 총재 "금리 최대 5.75%까지 올려야" 관리자 39629 2023-04-19
1064 "입주 1년 지났는데 텅텅…월세 좀 받아보려다가 망했다" 관리자 39993 2023-04-17
1063 "요즘은 이게 최고" 부자들 우르르…7일 만에 25억어치 팔렸다 관리자 40175 2023-04-14
1062 "환율 변동성 크다"…한은, 국민연금과 350억달러 '스와프' [강진규의... 관리자 40228 2023-04-13
1061 2회 연속 금리 동결…한은, 긴축 종료 수순 관리자 40201 2023-04-12
1060 "결혼 안 하면 집도 못 사겠네"…2030 비혼주의자 술렁 관리자 40298 2023-04-11
1059 '한국 곳간' 심상치 않다…이대로면 '20조 펑크' 초비상 관리자 40321 2023-04-10
1058 전세사기 피해자, 경매로 집 떠안아도 무주택자 인정 가능해져 관리자 40688 2023-04-06
1057 "세수 펑크 어쩌나"…유류세 인하·종부세 놓고 고민 빠진 정부 관리자 40725 2023-04-05
1056 한·미 금리차 벌어지는데 환율은 떨어진 까닭 [강진규의 외환·금융워치] 관리자 40654 2023-04-04
1055 OPEC+ 자발적 추가 감산 결정에 원유 레버리지 ETN 급등 관리자 40769 2023-04-03
1 | 2 | 3 | 4 | 5 | 6 | 7 | 8 | 9 | 10